"황변 진짜 잘 빠져요" 40년 전통의 세탁전문가가 알려주는 누렇게 변한 흰 티를 새하얀 티로 바꾸는 세탁법

시간이 지나 누렇게 변한 흰 티를 다시 새하얀 티로 되살리는 놀라운 세탁법을 소개한다.

 

이 방법은 몇 해 전, TV조선 '살림 9단의 만물상'에서 소개된 방법으로 무려 40년째 대를 이어온 세탁전문가의 비법이다. 

 

세탁 방법이나 준비물도 상당히 간단한 편이니, 집에 누렇게 변해 못 입는 옷이 있다면 오늘 소개하는 비법을 꼭 따라 해 보길 바란다. 

 

세탁 전문가가 소개한 비법은 다음과 같다.

 

황변 잡는 세탁법

먼저 과탄산나트륨 1.5컵을 물에 풀어준 뒤, 황변된 옷을 넣어 세탁한다. 이때, 세탁 물의 온도를 60~70℃로 하는 것이 중요하다.

 

※ 60~70℃보다 높은 온도의 물에 세탁할 경우 옷의 기능이 떨어질 우려가 있기 때문에 이점 주의해야 한다.

 

원리

원리는 간단하다. 세탁에 사용하는 과탄산나트륨은 50℃ 이상의 물과 만나면 산소를 발생시키는데, 이렇게 발생된 산소가 얼룩을 산화시켜 세탁하는 원리다.

 

※ 일명 산화표백제

 

과탄산나트륨을 풀어준 물에 충분히 세탁했다면, 깨끗한 물에 옮겨 헹궈주면 된다. 이후 젖은 옷을 말려주면 황변이 빠지고, 다시 하얘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만약 앞서 소개한 방법을 따라 했는데도 황변이 남아있다면 추가로 이 방법을 따라 해보길 바란다.

 

추가 세탁법

과탄산나트륨을 섞은 물에 비법 용액(과산화수소)를 넣어준 뒤, 다시 한번 세탁해 준다. 이후 찬물로 헹궈주면 남아있던 황변이 빠지고 더욱 하얘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원리

과산화수소 역시 물과 만나면 산소를 발생시키는데, 산소가 얼룩을 산화시켜 표백작용을 발생한다.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