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유치원 유치원생 99명 식중독, 햄버거병 증상

6월 25일 경기도 안산 유치원에서 유치원생 99명이 햄버거병 의심증상으로 신고가 들어왔다.


안산 상록구 보건소는 상록수에 있는 한 유치원에서 구토와 설사, 복통 등의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이는 원생 99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첫 신고가 들어온 후, 환자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으며, 유치원에 다니는 184명 아이들 중 99명이 구토와 설사, 혈변 등의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이고 있다.


일부 원생은 식중독 증상을 받는 과정에서 용혈성요독증후군(일명: 햄버거병)을 진단 받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햄버거병에 걸리면 몸이 붓고 혈압이 높아지며, 경련이나 혼수 등의 신경계 증상이 나타나며, 치료가 늦으면 신장이 크게 망가져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사망률은 약 5~10%이며, 어린 아이들의 경우 더 치명적일 수 있어 위험한 질병으로 알려져 있다.


첫 신고 이후, 식중독 증상을 보이는 원생들이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투석에 중환자실까지 치료를 받는 아이들이 많다고 한다.


현재 당국은 역학조사를 통해 음식 또는 사람간의 전파가 이루어졌을 가능성을 염두하고 계속 이어나가고 있다.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