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세 여아 어린이집서 성추행, 가해자는 같은반 남아로 밝혀져

지난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충격적인 사건이 올라와 많은 학부모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습니다.

 

바로 5세 여자아이가 또래 남학생으로부터 상습적으로 성추행을 당했다는 것.

 


이번 사건은 피해자의 부모인 A씨가 보배드림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습니다.

 

A씨가 이 사실을 알게 된 것은 딸이 자전거보관소에서 바지를 올리며 나오는 것을 발견하면서부터.

 

A씨는 딸에게 그곳에서 무슨일이 있었는지 물었고 딸은 울면서 "어린이집 같은 반 남자아이가 신체 부위에 손가락을 넣었다"라고 답했습니다.


 

A씨 주장에 따르면 "성남 어린이집에 다니는 딸이 성폭행을 당했다같은 반 또래 남자아이가 주요 신체부위를 상습적으로 성추행 했으며, 특히 교사가 있는 어린이집 내에서도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CCTV를 통해서도 촬영 됐는데요.


A씨의 딸이 진술한 것과 일치하는 내용이 어린이집 CCTV에 찍혔으며, 해당 사건이 벌어질 때 같은 어린이집 아이들 3명이 함께 있었고 "선생님과 엄마에게 이르지 말아라"라고 위협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가해자의 가족은 피해자 가족의 앞동에 거주하고 있으며, 이번 사건이 전해진 후 우리 아이를 가해자 취급하지 말아라. 문제행동은 있었지만 부풀려진 부분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생각하고 있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른바 성남 어린이집 성추행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은 "방관한 어린이집 교사들도 문제다.이런 일이 있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 "딸키우는 부모로서 치가 떨린다" 등 분노를 감추지 않았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A씨의 딸은 신체주요 부위에 염증이 생겼다는 병원의 소견서를 받았으며, A씨의 딸은 성폭력 트라우마로 인해 다파트 단지 내에서도 공포를 느끼고 밤에는 악몽에 시달리다고 A씨의 부모는 털어놨습니다.

 

한편, 형법 제9조에 따르면 형사미성년자(14세 이하)는 처벌받지 않는 현 법에 대해 A씨는 "나이에 상관없이 성추행 및 성폭행을 행한 이는 처벌받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