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레베이터 손소독제 쓰려다 5살 아이 각막 화..

전 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아파트 엘레베이터마다 손 소독제를 비치한 곳이 많습니다.


하지만, 최근 5살 아이의 눈에 소독액이 튀면서 눈에 화상을 입었습니다.


지난주 일요일 대구의 한 아파트 엘레베이터 안에서 비치된 손 소독제를 쓰기 위해 5살 A양이 까치발을 들고 손 소독제를 누르던찰라 힘 조절이 안 돼, 손 소독제가 눈으로 튀어버렸습니다.



손 소독제가 튀자 A양은 눈을 부여잡고 통증을 호소했고, 급히 물로 씻기고 응급실로 데리고 갔지만 각막에 화상을 입은 상태였습니다.


하지만, 시력에 큰 문제가 없지만 자칫 심각하게 손상돼 시력을 잃을 수도 있었습니다.


손 소독제에 함유된 알코올 농도가 70~80% 사이의 고농도로 눈에 들어갔을 경우, 안구 표면에 손상을 입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


시중에 판매되는 손 소독제 대부분 뚜껑을 눌러 쓰는 펌핑 용기로 조금만 세게 눌러도 멀리까지 튀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다행히도 더 큰 사고로 발생되지 않아, 한숨 돌렸지만 앞으로 손 소독제의 위험성과 주의 안내 문구 조치를 취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