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에 묻은 '농약' 더 이상 식초로 닦지 말고 이렇게 하면 싹 다~ 사라집니다!

 

 

무더운 여름이 반갑지는 않지만, 다양한 과일을 먹을 수 있다는 점은 커다란 장점입니다맛 좋은 과일들을 다양하게 먹을 수 있어서 참 행복한데요.

 

과일은 간식으로도 최고지만, 비타민A, 비타민C, 엽산, 미네랄, 섬유소, 항산화 성분들이 풍부해 우리의 몸을 건강하게 만드는데 도움을 줍니다.

 

하지만, 과일과 채소가 우리 몸에 좋다는 걸 잘 알면서도 한편으론 제대로 세척하지 않아, 내 몸속으로 농약이 들어오는 건 아닐지 염려가 되기도 합니다.

 

실제 농약에 포함된 성분들은 암을 발생시키고, 불임, 태아 발달, 신경 손상 등 건강에 해로운 영향을 준다고 합니다.

 

그러나 농약을 사용하면서 잡초 제거시간이 1965년 대비 1/35로 감소 되었고 농산물 품질이 크게 향상 되었는데요.

 

만약, 농약을 사용하지 않는다면 현재 생산량 대비 곡류 59%, 채소 44%, 과수 11%의 생산에 그쳐 식량난이 올 수 있다고 합니다.

 

, 일부 농작물은 농약 없이 재배할 경우 각종 해충과 병에 시달려 수확이 거의 불가능한 상태인데요.

 

농약이 해로운 건 모두 알고 있지만, 농작물의 생산량 확대, 노동력 감축, 품질향상 등 농작물의 성장을 위해선 반드시 필요한 농자재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농약 없이 농작물의 생산이 어려운 만큼 우리는 잔류농약이 체내에 쌓이지 않도록 관리해야 하는데요.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과일 채소류 씻기만 잘해도 잔류농약 전혀 걱정 없습니다라며 잔류농약의 효과적 제거법을 소개했습니다.

 

그것은 바로 물에 담가 씻는 방법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는 물과, 식초, 소금물 등으로 과일을 씻고 잔류농약 제거율을 비교했더니수돗물 83%, 숯 담근 물 82%, 식초물 82%, 소금물 84%의 농약이 제거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연구팀은 농약의 종류는 수백 가지이며, 각각 성질이 다르기 때문에 모든 농약을 제거할 순 없다숫과 식초, 소금물은 미생물의 생육을 억제하는 기능은 있지만, 잔류 농약 제거와는 무관하다고 말했습니다.

 

덧붙여 물에 5분 정도 담근 다음 손으로 저어 씻고 흐르는 물에 헹구는 것이 좋다고 말했습니다.

 

그 이유는 과일과 물의 접촉과 횟수를 늘리고, 닿지 못하는 부분까지 닦아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물 세척만으로 과일과 채소의 효과적 잔류농약 제거법을 알면 안전하게 섭취하는데 도움을 얻을 수 있습니다.

 

1) 포도

포도 사이사이 깨끗이 씻기가 힘들어 아예 포도 알을 떼서 씻는 경우도 있지만, 송이째 물에 1분 정도 담근 후 흐르는 물에 잘 헹궈 먹으면 괜찮습니다.

2) 바나나

바나나는 껍질을 벗겨 먹기 때문에 따로 세척을 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하지만 바나나 껍질에서 잔류농약이나 이물질이 묻을 수 있으므로 깨끗이 닦고 섭취해야 합니다.

 

 

또 바나나 줄기에는 식품의 부패를 막기 위해 보존제나 방부제를 사용하기 때문에 줄기와 연결된 꼭지를 제거하고, 줄기부분 바나나를 1cm정도 잘라내고 먹는 것이 좋습니다.

3) 상추, 깻잎

주름이 많거나, 잔털이 많은 종류는 사이사이 농약이 남아있을 가능성이 더 크기 때문에 충분한 세척을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물에 5분 정도 담근 후 30초 정도 흐르는 물에 씻어주면 잔류 농약이 대부분 사라진다고 합니다.

4)

보통 뿌리 부분에 농약이 많다고 생각해 떼어버리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잘못된 정보입니다.

 

 

사실은 뿌리보다 잎에 잔류 농약이 많으므로 시든 잎과 함께 외피 한 장을 벗겨내고 물로 씻는 것이 좋습니다.

5) 고추

고추는 끝부분에 농약이 많이 남는다고 알려져 있지만, 이는 잘못된 정보로 그렇지 않다고 합니다물에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씻으면 잔류농약을 제거할 수 있다고 합니다.

 

농약을 뿌리면 일부는 과일 표면에 달라붙고 나머지는 비바람에 씻겨나가거나 공기 중의 산소, 햇빛에 의해 분해됩니다.

 

 

, 일부 흡수된 농약도 식물 체내의 효소를 통해 감소되거나 사라진다고 합니다. 집에서 세척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잔류농약의 양은 줄어들고 섭취를 했더라도 보통 소변이나 대변으로 배출되어 우리 몸에 축적되는 일은 거의 없다고 합니다.

 

많은 분들이 과일을 세척할 때 베이킹소다나 식초, 과일 세정제를 넣어 세척하고 있는데 사실 물로만 헹궈도 큰 효과를 볼 수 있었습니다.

 

이제부터 번거롭고 비용을 드는 재료를 사용하지 않고 물에 2~3분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씻으면 농약 걱정 없이 드실 수 있습니다.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