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기만 하면 폐 건강 `초록불` 만들어주는 음식 4가지

반응형

현대 사회에서 폐는 가장 시달리는 장기 중 하나다. 증가하고 있는 각종 공해 물질로 오염된 공기와 미세 먼지, 황사까지 더해지면 폐 건강은 더욱 악화 될 것이다. 특히, 환절기 찬 공기로 인해 자극 받는 폐 건강에 더욱 신경써야 할 필요가 있다. 


실제 10~11월 국내 폐렴 환자 수가 급격히 증가한다. 환절기 폐 건강을 위해서는 평소 실내 습도를 적절히 유지하고, 옷을 따뜻하게 입고, 손을 자주 씻어 바이러스 감염을 막는 게 도움이 된다. 더불어 먹는 음식도 조금만 신경 쓰면 폐 건강을 지키는데 큰 도움이 된다고 한다. 우리의 폐 건강을 지켜줄 음식에 대해 알아보자.


브로콜리


녹색 채소는 미세먼지를 배출할 때도 그 능력을 발휘한다. 대표적인 식품 브로콜리는 설포라판이란 성분이 폐에 들러붙은 유해물질을 제거하는데 탁월한 효과를 가지고 있다. 브로콜리는 송이보다 줄기에 좋은 영양소가 더 많으며, 섭취시 면역력이 강화되고 체내 중금속을 해독시켜주며, 기관지나 폐에 생기는 염증을 완화시켜주기 때문에 미세먼지로 고통 받는 폐에 아주 좋은 식품이다.


토마토

토마토는 폐건강 강화식품 중 하나다. 토마토의 라이코펜 성분은 폐 질환 예방에 도움을 준다. 라이코펜 성분이 미세먼지나 흡연 등으로 인한 체내 유해산소를 감소시켜 폐 손상을 억제해주기 때문이다. 특히, 토마토를 올리브유 등에 버무리거나 볶아 먹으면 체내 흡수율을 높여 폐 기능 강화의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한다.


도라지


도라지는 가래가 많이 생성되는 증상을 완화하고, 손상된 폐의 기능을 증강시키는 효능이 있다. 폐 기능의 증강뿐만 아니라 폐와 연결된 폐의 세기관지도 튼튼하게 해주며, 도라지에 포함된 사포닌 성분은 암을 예방할 수 있게 하여 폐암의 위험에서 폐를 지켜준다.


복숭아

복숭아에 함유된 아미그달린 성분이 가래를 식혀주며 체외로 배출시켜주고 체내의 종기를 가라앉히며 폐를 맑게 하여 폐 건강에 도움이 됩니다. 또한 기간지 내의 점막을 튼튼하게 하여 황사나 미세먼지 등으로부터 폐 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반응형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